카페형 거실을 완성하는 감성비 아이템, 마샬 스탠모어2. ..

점심시간 즐겨 찾는 카페.동료들과 이야기 나누던 중 무심코 두리번거리던 나는 이내 한 곳에서 시선이 멈췄다. 그리고 내뱉은 혼잣말.

대학시절 음악 동아리 활동을 했었기에 알게 모르게 꾸준히 봐온 마샬이라는 브랜드.하지만 눈여겨보지 않았어서인지 단순히 폼나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의 보여주기용 소품이라고만 생각하고 있었어.주어진 용돈으로 주섬주섬(?) 살아가야 하는 직딩이라 내겐 가성비가 일 순위였으니 이상할 것도 없지. (그런 사람이 앱등이 소리 듣니?)​근데 왜 하필이면 그날, 내 눈에 들어왔는지.하나같이 사각의 검정색 스피커들 사이에서 돋보이는 디자인에 빠지니 방법이 없더라.그날 이후 우다다다 폭풍 검색으로 온갖 리뷰를 섭렵 후 왼손이 모르게 오른손이 결제.​​​​​

>

​​​​​​

>

​짜잔~ 우여곡절 끝에 내손에 들어온 이 녀석, 마샬 스탠모어2. 털썩;; (잔고 확인하고 주저앉는 소리)​​​​​

>

​처음엔 이놈을 살까 했다. 아니 샀다.(뒤에 설명;;) 마샬 스피커 라인업 중 하나인 액톤2,(크기와 음압에 따라 액톤 – 스탠모어 – 워번 순으로 크고 좋아진다고 생각하면 된다)​아파트에서 뭔 중저음의 매력을 찾겠어, 일정 볼륨 이상 높였다간 이웃님 오프라인 방문할까 두려워 실용적이면서 디자인은 같은 액톤2를 샀지.근데… 이게 이상하게 보면 볼수록 작다 싶은 기야~실측 해봉께 화장지 각 티슈랑 크기가 그닥 차이가 없데? 느무 고민이 되데?​​​​​

>

​그 와중에 이사진을 봉께 작아도 너~무 작게 보이는 거 아이겠나!(미쳐 가는 중;;)​​​​​

>

​선택장애로 고민하는 통에 미쳐버린 나는 더 미치기로 했지.급기야 아이 스케치북에 도면을 그려 실사이즈 모형을 제작. (미안;;)요리 보고 조리 보다 “아 이건 아니다, 더 큰 걸 사자!”라고 결정했다.그때 뇌리를 스치는 기억.​”똘추야, 내 손이 이미 결제 버튼을 눌러서 지금 액톤이 배송 중이잖아!!!”​”…..”​생각했다.난 이미 제정신 아니잖아? 한번 더 미쳐보는 거야.택배가 도착하자마자 그대로 중고장터로 달려 판매글을 올렸다 – 구매자를 만났다 – 집으로 왔다어? 정신을 차리니 내손엔 현금이 쥐어져 있네?와~ 환장 모드의 나에게 감사. 이렇게 수월한 걸~ (하며 탈진해 쓰러집니다)​​​​​

>

​그 난리통을 겪고 결국 내손에 들어온 스탠모어2! 꺄아~봐요 봐요~ 이 사이즈가 딱 좋잖아~ 크지도, 작지도 않고 그냥 막 딱 맞는 옷을 샀을 때의 쾌감 그거잖아~이놈 거치하느라 책장도 샀다니깐요? (배보다 배꼽의 정석이 요기 있네)그래, 예쁘면 된 거야. 난 행복해…​​​​​

>

​저녁에 보니 예쁘고,​​​​​

>

​새벽에 봐도 이뻐. (안 자니?)​​​흠흠~ 전문적인 블로거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좀 더 디테일하게 조작부를 살펴보자.​​​​​

>

​블루투스, AUX, RCA(오디오 단자, 잘 안 씀) 표시등이 있고 바로 옆 작고 동그란 버튼은 그 세 개의 소스를 변환하는 버튼.이어서 볼륨, 베이스(저음), 트레블(고음) 다이얼이 있다.​이 세 개의 다이얼로 음악 장르에 따라 즉각적인 음향 조절이 가능한데예를 들어 발라드를 듣다가 힙합을 들으면 갑자기 엄청 둥둥거리거든. 아랫집에서 노크하는 줄 알고 달려오는 건 시간문제.그전에 베이스 줄여주고 트레블 높여주면, 누구도 스트레스 받지 않는 이상적인 음향 조건이 완성된다구.이 다이얼은 한쪽으로 끝까지 돌리면 딱 걸리는 게 아니라 무한정 돌아가는 구조로 만들어져 있다.(백 바퀴 돌려봤다)우측 끝의 전원 스틱도 딸깍 올리고 내리는 방식(스탠모어1이 그런 방식이었다고)이 아닌 아래로 지긋~이 내리고 있으면 전원이 작동되는 방식.​​​​​

>

​감탄사 자아내는 정밀한 금속가공 마감.​​​​​

>

​잘 디자인된 이 로고는 방향을 바꿔가며 계속 보게 되는 매력이 있다.늦은 밤 간접조명과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그림자마저 매력적.​​​​​

>

​고딕의 음각으로 표현한 디테일. 요런 세심함이 좋다.​​​반면, 아쉬운 점도 있다.​​​​​

>

​표면 가죽의 마감처리가 외외로 투박하다.처음엔 불량인 줄 알았잖아…;;애플이라면 이렇게 출시했을까 싶기도 하고…(갑자기 애플이 왜 나와!)​​​자, 중요한 사운드는 어떨까?​​​​​

​거실에서 음악이 흐르는 느낌은 이렇다 정도만 느껴주세요~(저작권 문제로 50초로 편집했어요. 좋은곡이에요 추천합니다~)멀리서 듣다가 가까이 갈수록 선명해지는 소리가 관전 포인트 (아이폰11프로로 촬영)​​​​​

>

​당연히 블루투스가 지원되지만 음원 손실이 있다는 말을 들어서 AUX 케이블도 따로 구매했다.(스탠모어2는 케이블 미제공)정품 케이블 클라스, 무려 2만 원이라는. 후덜덜~ (이쁜 쓰레…. 아닙니다;;)​블루투스로도, AUX로도 들어봤는데 나름 막귀 아니라고 자부하는 나지만 특별한 차이를 못 느끼겠더라. 걍 편하게 블루투스 모드로 쓸래. (AUX 사용 시 볼륨이 조금 작아지는 특이점이 있다)​​​​​

>

​거실 테이블에 놔봤는데 이쁘긴 하다만 바로 옆에 앉은 사람은 클럽 뺨치는 어수선함을 체험할듯하여,(액톤2 였다면 여기 놨을 듯)​​​​​

>

​원래대로 옮김. 역시, 여기가 제자리인 걸로.​일부는 가격 대비 사운드가 아쉽다고도 하지만 어릴 때부터 나름 좋다는 이어폰, 음원, 스피커 찾아다닌 내가 듣기엔 그냥 좋다.​아날로그와 디지털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디자인.난 못나고 음질 좋은 스피커보단 음질 노말하고 이쁜 스피커를 택하겠어.오죽하면 이 포스팅을 인테리어 카테고리에 넣을까 고민했을까.​예쁘니까 계속 보게 되고 음악도 더 좋게 들림.^^​음질은 보통 이상, 가성비 아닌 ‘감성비’ 하나만큼은 더할 나위 없다. 이렇게 정리하며,좀 더 전문적이고 싶지만 인내심이 허락하지 않은 퓰안표 리뷰. 끝~^^(내 돈 주고 샀어요~ 요런 말 다들 쓰데?ㅎㅎ)​​​​​카페형 거실을 완성하는 아이템. 다른 편 보기. ↓↓↓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