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나이 키 차기작 어떤 작품일까 ..

>

​​​대한민국의 배우 유해진씨에 대해 나이 키 차기작 등 그에 대해 좀 더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유해진씨는 1997년 영화 블랙잭으로 데뷔를 하였는데요~​이후 여러 편의 영화에서 단역부터 시작해 조연을 거친 그는 2007년 개봉한 영화 이장과 군수로 첫 주연을 맡았죠!​이외에도 광복절 특사, 공공의 적, 국경의 남쪽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을 하면서 뛰어난 연기력과 친근한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고 있어요​​​​

>

​​​유해진씨는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편이라 다양한 역할을 무리없이 소화가 가능한전륜한 연기력을 가지고 있는데요.​영화내에서는 주로 구수한 입담과 재치를 선보임과 동시에깐죽거리는 캐릭터로 많이 출연하죠~​이 때문인지 유해진씨의 팬들은 그를 한국의 스티브 부세미라고 부르기도 한다는데요~​옆집 아저씨 같이 친근한 외모와 소유자로 실제로도 그런 이미지를 이용한소시민적이고 친근하면서도 넉살좋은 캐릭터로 많이 출연했지만​오히려 이점을 역이용해서 인텔리한 엘리트 역으로 출연하거나 아예 카리스마넘치는 악역으로 등장해 색다른 면을 보여주는 경우도 종종 있죠~ ​​​​

>

​​​유해진씨의 나이는 1970년 1월 4일 생으로 나이 50살 입니다!친구로는 모델, 영화배우로 유명한 차승원씨가 있죠~​유해진씨는 2016년 영화 럭키를 통해 드디어 첫 단독주연을 맡게 되었는데요!​영화는 대략 유해진씨가 맡은 주인공 형욱은 원래 냉혹한 킬러였으나 우연한 사고로기억을 잃은 후 무명배우로서 활동하게 된다는 내용입니다! ​킬러 부분은 소름끼치는 스릴러 영화 속 인물이지만 사고 후 갑자기 코믹해지는부분에서 유해진씨와 정말 어울리는 역할이라고 할 수 있죠~! ​무려 700만으로 손익분기점의 2배를 넘기면서 흥행도 크게 성공을 하였죠! ​​​​

>

​​​유해진씨는 171cm의 작은 키를 가지고 있는데요~​그가 영화에 나오면 그의 연기력을 보고 있다보면 키가 작다는것을까먹을 정도로 대중들에게 임팩트가 강한 배우죠~​삼시세끼에서 보여준 그의 친근한 이미지는 너무나도 소탈하고 더욱더 호감형으로 자리매김하게 만들어주었죠~!​그는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의 상태인데요~​한 인터뷰에서 결혼에 대한 생각이 있음을 밝히기도 하였죠.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라 혼자서는 못살거 같다며 짧게 대답을 하기도 했죠.​​​​

>

​​​그는 작년에 개봉한 영화 봉오동전투 이후로 차기작 소식이 없는데요​필모를 보니 <승리호>라는 영화로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와 함께20­20년에 다시 컴백할 예정이라고 하네요​2092년 미래도시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인 만큼 어떤 실감나는 내용과 연기를 보여줄지 벌써 기대가 되는 작품입니다~ ​​​​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