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세누리쇼에 출연해 촬영장 인근 전원생활의 근황을 공개했던 탤런트 김혜정의 나이가 사망설로 흘러나온 이유는?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백세누리쇼’에서는 ‘전원일기’, ‘복길이어머니’로 유명했던 배우 김혜정이 출연해 남양주시에서 전원생활 중인 자신의 집을 공개하며 근황을 전해왔습니다.

김혜정은 인적이 드문 곳에서 반려견과 함께 전원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산골에 사는 이유에 대해 그는 “너무 자연을 좋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소나무가 공존하는 김혜정의 집은 풍경과 조화를 이루었습니다.

김혜정은 집을 소개하면서 “집이 높은 데 있으니 벽난로에 불을 끄고 안을 따뜻하게 해 주세요”라고 전했습니다. 계속해서 주방을 보여주면서 “저는 간단하게 음식 같은 걸 만들어 먹는 공간이에요”라고 말했습니다.

유기농 귤, 사과와 석류 등 김혜정의 건강 비법이 냉장고에 가득했어요. 또 집안 곳곳에 김혜정이 직접 사포도 두르고 발라 만든 목각 인형들도 눈길을 끌었어요. 계단도 직접 페인트칠했다는 김혜정은 “이것도 톱으로 재단을 직접 담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김혜정은 방송에 전부 적나라하게 나오고 있어 사람들이 너무 무섭겠구나라고 걱정했어요.

이곳은 드라마 ‘전원일기’의 마지막 촬영장이었던 곳이기 때문에 김혜정에게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해요.

김혜정씨는 「한번 와 보니 매우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두 번도 묻지 않고 이곳에 정착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소나무도 원래 자리를 허물지 않고 집을 꾸몄다고 해요. 소나무 떨어진 잎을 치우는 것은 김혜정의 하루 일과였습니다. 김혜정은 전원주택 하면 낭만이겠지만 그렇지 않아요.

불편함을 즐기는 김혜정의 얼굴엔 미소가 가득했습니다. 이어 스태프에게 ‘내 친구’라며 애견을 소개했다.

한편 배우 김혜정은 1961년생으로 올해 61세로 1981년 MBC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우리에게 ‘복길어머니’로 알려진 친근감을 주는 배우예요. 이후 ‘장희빈’, ‘사랑과 야망’, ‘역전의 여왕’, ‘신기생전’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했습니다.

김혜정은 예전에는 전남편과 결혼해 가정을 꾸렸지만 결혼 15년 만인 2003년 전남편과 이혼했어요.

한 방송에 출연했던 김혜정은 너무 힘들었다. 대인기피증이 있을 정도로 사람을 만나지 않았기 때문에 세월은 56년 됐습니다라며 전남편과 이혼 후의 삶을 언급했습니다.
그래서인지 한때 김혜정 사망설이 나돌기도 했어요, 동명의 영화배우가 교통사고로 죽었는데 기사에 실린 사진이 제 사진이라 사람들이 오해했다며 너무 무례한 해프닝이었다고 고백한 적이 있어요.

예전에는 많이 힘들었는데 그때마다 이상미와 이상숙이 김혜정에게 힘이 됐다고 해요. 김혜정은 “인도적인 일로 누구에게도 기댈 수 없을 것 같아 혼자 버텼다”면서도 “하지만 이상숙과 이상미가 따로 이야기하지 않아도 큰 에너지를 줬다”고 고마워했다.

이상미는 이상미는 전원일기를 오랫동안 함께 보내면서 좋은 일이나 나쁜 일이 있을 때마다 항상 상미를 찾았다. 그럴 때마다 인상을 써 본 적이 없는 친구다. 이상숙은 연기자를 하면서 가장 많이 만난 친구다. 정신차리고 배울 점이 많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